• UPDATE : 2019.9.2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롯데호텔 성희롱 문제, 여성계 공동대응 나서이번주 중 피해자 소송 등 사회적 문제로 부각
롯데호텔의 직장내 성희롱 파문에 대해 여성계가 적극 대응에 나설 방침을 밝히면서 사회적 문제로 부각될 전망이다.

롯데호텔의 직장내 성희롱 파문의 경우 롯데호텔노조(위원장 정주억)가 파업을 벌일 당시 여성조합원들로부터 그동안의 불만이 쏟아져 나오던 과정에서 부각되기 시작했다. 이에 노조가 한길리서치와 함께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여성조합원의 70% 이상이 성희롱을 경험한 바 있다고 나타나 사회적 충격을 준 바 있다.(본지 6월 22일, 30일자 참조)

이에 대해 노동·여성계는 "이렇게 심각한 사태를 더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공동으로 적극적인 문제제기에 나서기로 했다. 롯데호텔의 경우 주로 면세점 등에 근무했던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직장상사들에 의한 성희롱이 빈번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지난 1일 민주노총, 여성단체연합, 여성민우회 등 8개 노동·여성단체가 공동으로 '롯데호텔 성희롱 관련 대책위'를 구성, 이번 주 중 피해자들이 직장내 성희롱 소송을 제기하고 기자회견을 갖는 등 롯데호텔 직장내 성희롱 문제를 사회문제화 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여성민우회의 한 관계자는 "롯데호텔의 경우는 직장내에서 성희롱 문제가 아예 일상화돼버리는 심각한 지경이었다"며 "사태 해결까지 공동대응에 나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