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아이들을 구하라

주말 청계천 물가 좁은 광장에 남녀노소가 머물렀다. 가족이 함께했다. 누구나가 숨죽였다. 미간을 찡그렸다. 벌겋게 충혈된 눈을 해서 자릴 지켰다. 호소가 있었다. 잊지 말아 달라, 그것은 재차 유족의 말이었다. 화답이 따랐다. 촛불 올랐다. 진도 앞바다에 머문 아이들의 이름을 함께 불렀다. 집회는 짧았다. 행진 줄이 길었다. 목말 탄 아이가 앞선 촛불을 바라봤다. 엄마는 손 뻗어 아이 옷깃을 여몄다. 아이들을 구하라, 아빠는 손팻말 들어 내려놓지 않았다. 터벅터벅 한 걸음 행진에 보탰다. 꾸역꾸역 좁은 길 헤쳐 나아갔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