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30대 그룹 종업원 증가율, 임금노동자 증가율 두 배전경련, 상위 30위 기업집단 분석 결과 … 삼성, 종업원수 1위
30대 그룹 종업원이 2000년 69만9천여명에서 지난해 123만2천여명으로 급증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4.8%로 임금근로자 증가율(2.4%)의 두 배를 기록했다.

전경련이 4일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기업집단 정보공개시스템(OPNI)에 공개된 2000~2012년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상위 30위 기업의 종업원수(정규직·기간제)를 집계·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30대 그룹 종업원은 2000년 69만8천904명으로 집계된 이래 2010년(105만6천497명)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는 123만2천238명으로 늘었다. 30대 그룹의 종업원이 우리나라 전체 임금노동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5.2%에서 7.0%로 커졌다. 지난 12년 동안 30대 그룹 종업원 연평균 증가율(4.8%)이 임금노동자 증가율(2.4%)의 두 배나 됐다.

자산 순위 상위 4대 그룹의 종업원은 2000년 32만6천228명에서 지난해 62만5천120명으로 증가했다. 4대 그룹 종업원이 30대 그룹 종업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46.7%에서 지난해 50.7%로 높아졌다.

30대 그룹 중 종업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삼성이다. 삼성그룹은 지난 12년간 매년 종업원수 1위를 차지했다. 삼성그룹 종업원은 2000년 13만2천669명에서 지난해 25만7천91명으로 증가했다. 12년 동안 늘어난 종업원은 12만4천422명이다.

4대 그룹 중 현대차그룹의 종업원 규모는 같은 기간 9만2천514명에서 14만7천714명으로 불어났다. LG그룹은 2000년 8만8천922명에서 지난해 14만1천722명으로, SK그룹은 2만5천805명에서 7만8천593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