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5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신세계그룹, 하반기 1조원 투자 7천명 채용올해 2만4천명 고용 계획 … 정용진 부회장 무혐의 처리 뒤 공격경영
신세계그룹이 하반기에 1조원을 투자해 7천명의 직원(정규·비정규직)을 채용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전략회의를 통해 이러한 내용의 하반기 투자·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상반기에 이미 1조5천억원을 투자해 1만7천명을 채용했다. 올해 투자액 2조5천억원은 지난해 투자액(2조2천억원)보다 10% 늘어난 것으로 창립 이래 사상 최대 규모라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유통업계는 신세계 이마트의 노조탄압·직원사찰 등 부당노동행위를 수사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이 지난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리자 신세계가 다시 공격경영에 나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올해 채용할 총 인원 2만4천명에는 올해 5월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채용한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 판매 전문사원 및 진열 도급사원 1만1천여명이 포함돼 있다.

신세계그룹은 “대내외 경영환경이 어려운 가운데 유통업계가 전반적인 실적부진을 겪고 있지만 국내 경기를 살리는 데 보탬이 되고자 투자와 일자리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며 “내수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 위해 지속적인 투자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투자계획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하반기에 하남 복합쇼핑몰·동대구 복합환승센터 부지매입, 부산 센텀시티 부지개발 투자를 진행한다. 이마트는 하반기 신규 부지확보와 국내외 점포 리뉴얼, 온라인몰 강화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김은성  kes04@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