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제일은행 노조, 경영진 스톡옵션 부여 “반대”
제일은행 노조가 13일 은행경영진에 대한 스톡옵션 부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은행이 창출한 이익은 투자자·경영자·종업원에게 배분정의에 따라 환원돼야 하며 결코 은행이 경영진의 ‘지갑’ 이 돼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제일은행은 지난해 주총에서 행장 및 경영진에게 527만주의 스톡옵션을 부여한 이후 올해에도 60만주를 추가로 부여하려 해 논란이 됐었다. 스톡옵션의 80%가량은 호리에 행장에게 부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일은행 이창림 노조위원장은 “스톡옵션 행사 시점에서 주식가치가 1000억원에 달할 수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김인상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