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취재수첩
'슈퍼갑' 앞에 엎드린 '갑'들
포스코에너지 '라면 상무'에 이어 프라임베이커리라는 중소 제빵회사 회장의 롯데호텔 지배인 폭행사건이 한국사회를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기내 서비스가 마음에 안 든다고 진상을 부리다 여승무원을 때린 라면 상무는 비난여론에 시달리다 사표를 냈다. 차를 빼 달라는 호텔 지배인의 얼굴을 장지갑으로 사정없이 후려친 '빵 회장님'은 결국 폐업절차를 밟는다고 한다. 무리한 '갑질(갑의 부당행위)'에 대한 사회적 형벌이라고나 할까.

하지만 라면 상무와 빵 회장님의 안하무인 행동보다 분통 터지게 만드는 건 피해자들이 속한 또 다른 '갑'들의 태도다.

기내 폭행사건 피해자 여승무원의 갑인 대한항공은 사건 보도 10여일 만인 지난 1일 입장서를 냈다. 그런데 입장서에는 "당사가 승객 신상정보 확대의 중심처럼 호도된 것에 대한 유감"만 있지, 자사 직원이 승객으로부터 부당한 폭행을 당한 것에 대한 유감은 담기지 않았다. 게다가 사건의 정황을 담은 내부보고서 유출자를 색출하겠다고 한다.

롯데호텔도 마찬가지다. 현재까지 롯데호텔은 "(프라임베이커리) 회장이 지배인에게 사과해 일단락됐고, 고객과 직원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더는 할 말이 없다"며 사건을 쉬쉬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직원이 폭행을 당했는데도 고소 등의 법적조치를 취하지 않은 롯데호텔의 태도에 대해 네티즌들의 비난이 폭주하고 있지만 묵묵부답이다.

혹여나 법적조치를 취하는 동시에 "어디 롯데호텔 무서워서 가겠나"라고 불만을 제기할 게 뻔한 '슈퍼갑'들의 눈치를 보는 게 아닌지 모르겠다. 아닌 게 아니라 최근 재계 임원들 사이에서 "어디 무서워서 대한항공 타겠냐", "당분간 아시아나만 타야겠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하니 롯데호텔의 입장도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그래도 이건 아니다. 부당한 폭력 앞에 직원을 보호해야 할 기업들이 책임을 방기한 채 당장 비행기 티켓을 사고, 객실을 예약해 줄 슈퍼갑의 눈치를 보며 납작 엎드린 모습이 볼썽사납다.

직원들이 폭언·폭행·성추행을 당해도 "고객이 왕"이라며 노예서비스를 강요하는 기업의 마인드는 이제 바뀌어야 한다. 자신보다 지위가 낮거나 없는 사람들에게는 아무렇게 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갑들의 인식이 안타깝다.

몇 년 전 드라마 '시크릿가든'에서 백화점 사장이었던 남자주인공과 영혼이 바뀐 여주인공이 백화점 직원을 성추행하던 VVIP 고객에게 주먹을 날리는 장면이 있었다. 드라마 속 얘기를 현실에서 바라는 건 정녕 무리일까.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