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국내기업 44% “여성임원 늘어날 것”대한상의 조사 결과 … 79% “남녀 직무능력 차이 없어”
국내기업 10곳 중 4곳은 여성대통령 시대를 맞아 여성임원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기업 300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여성인재 활용에 관한 기업인식’을 조사해 19일 발표한 결과다.

응답기업의 43.8%는 "여성임원이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53.9%, "줄어들 것"이라는 답변은 2.3%로 나타났다. 중견기업(39.1%)보다 대기업(58.1%)에서 여성임원이 늘어날 것이라는 대답이 많았다.

여성의 업무능력에 대해서는 "남성과 대등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신입남성직원 대비 신입여성직원의 업무역량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78.6%가 "남성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남성보다 우수하다"는 답변도 13.9%나 됐다. 여성인력의 강점으로는 친화력(37.5%)·성실성과 책임감(35.9%)·창의성(26.0%)이 꼽혔다. 부족한 점으로는 리더십(36.2%)·팀워크(30.9%)·주인의식(26.6%)이 지적됐다.

기업 내 여성임원은 여전히 적었다. "대표나 임원 중 여성이 1명이라도 있다"는 기업은 4곳 중 1곳(23.7%)에 불과했다. 이들 기업의 여성대표·임원수는 평균 2.2명에 그쳤다. 여성임원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요소로는 "일과 가정을 조화시키려는 여성 스스로의 의지와 노력"(50.7%)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국·공립 보육시설 확충 등 출산·양육 관련 사회적 지원"(24.0%)과 "최고경영자의 강력한 의지와 지원"(17.8%), "여성 할당제 의무화"(3.9%), "모성보호제도 관련 기업의무 강화"(3.6%) 등의 답변이 나왔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