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심상정 의원, 콜센터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 나서콜센터 노동인권보장 공동캠페인단 간담회 … "콜센터 노동특보 선임하겠다"
콜센터 상담원들에 대한 해고·징계 사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심상정 진보정의당 의원이 콜센터 노동자들의 노동인권을 개선하는 데 발 벗고 나섰다.

심상정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25개 노동·언론·정당이 참여하는 '콜센터노동자 노동인권보장 공동캠페인단'과의 간담회에서 "전국적으로 40만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콜센터 노동자들의 노동환경이 너무 열악하다"며 "개별 사업장별로 대응하기보다는 공동캠페인단과 함께 국회 차원에서 대응해 상반기에 이슈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특히 공공기관을 원청으로 둔 콜센터의 경우 노동실태를 조사해 부당노동행위나 문제점이 발견되면 주무기관과 해당 기관장에게 시정조치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심 의원은 콜센터 노동자 문제를 전담할 이른바 '콜센터 노동특보'를 선임하겠다며 민주노총 사무금융연맹에 특보추천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심명숙 희망연대노조 다산콜센터 부지부장은 "부당한 해고나 징계에 대해 국회의원과 함께 대응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 같아 든든하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