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경종
정기훈 기자

아마도 저곳은 오며 가며 수없이 점 찍어 두었던 곳. 문득 고개 들어 하늘 바라보다 시선 잠시 머문 자리. 구름 한 점 없어 맑은 날이면 노랗고 붉은빛 머물다 지던 탑. 더덩실 둥근 달 뜨고 지고 또 차고 빠지던 하늘길 어디 우뚝 서 변함없던 어느 성당의 종탑. 기어코 그 자리 올라 기약 없는 농성을 시작했다. 해고자 원직복직이며 단체협약 체결, 오랜 복음을 내걸었다. 1천900여일, 더 오랜 무관심에 경종을 울렸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