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10대 그룹 대표이사 평균 57세재직기간 2.7년, GS그룹 길고 현대차그룹 짧아
10대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의 평균 나이는 56.8세, 이들은 평균 재직기간은 2.7년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재벌닷컴이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 순위 상위 10대 그룹 소속 94개 상장사와 543개 비상장사의 대표이사 현황을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상장사 대표이사의 평균 나이는 57.1세, 비상장사 대표이사는 평균 56.6세로 비상장사 대표이사의 나이가 조금 어렸다. 상장사·비상장사를 합쳐 대표이사의 나이가 가장 젊은 기업은 SK그룹(평균 나이는 54.9세)이다.

이어 롯데 55.8세·현대차 56.2세·삼성그룹 56.3세 순으로 조사됐다.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60년생(52세)으로 10대 그룹 회장 중 가장 젊고, 55년생(57세)인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뒤를 이었다. 반면 GS그룹 계열사 대표이사는 평균 58.7세를 기록해 10대 그룹 가운데 평균 나이가 가장 많았다. 포스코가 평균 58.5세로 두 번째로 높았다.

2000년 이후 10대 그룹 계열사의 대표이사 재직기간은 평균 2.7년(32개월)로 집계됐다. 상장사 대표이사의 평균 재직기간은 2.9년(35개월), 비상장사는 평균 2.6년(31개월)으로 상장사 대표이사의 재직기간이 4개월가량 길었다.

그룹별로는 GS 대표이사의 평균 재직기간이 3.1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LG·롯데·현대중공업이 평균 2.8년, 포스코가 2.7년, 삼성·SK·한화가 각각 2.6년으로 나타났다. 10대 그룹 중 대표이사 수명이 가장 짧은 기업은 현대차(2.3년)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