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4 화 09:5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대한상의 "국민들 총파업 반대" vs 민주노총 "어설픈 여론조작"
민주노총이 29일 비정규직 철폐와 정리해고 중단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인 가운데 대한상공회의소가 26일 “전국 성인남녀 상당수가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공감하지 않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민주노총은 “어설픈 여론조작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대한상의가 전국 성인남녀 510명에게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42.0%가 “요구내용이 개별기업의 문제가 아니므로 타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요구내용은 타당하지만 파업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해결해야 옳다”(37.8%), “요구내용과 파업이 모두 타당하다”(20.2%)는 답변도 나왔다.

파업이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1.0%가 “악영향”이라고 답했다. 일자리에 미칠 영향은 응답자의 80.4%가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개별기업 노사문제의 해결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3.1%가 “정부의 감독에 맡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노사 자율에 맡겨야 한다”(37.5%), “정치권이 적극 개입해야 한다”(19.4%) 순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민주노총은 즉각 논평을 내고 “억지 여론조작에 불과하다”고 맞받아쳤다. 민주노총은 “대한상의 조사 결과를 보면 ‘민주노총의 요구내용과 파업 모두 옳다’가 20.2%, ‘요구는 옳으나 파업은 바람직하지 않다’가 37.8%”라며 “결국 응답자의 58.0%가 비정규직 철폐·정리해고 중단·노동법 전면 재개정에 동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에 부정적인 응답 역시 ‘개별기업의 요구가 아니어서 반대’라는 것으로, 편견을 부추겨 부정적인 응답을 유도한 결과”라며 “노동운동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차단해 온 정부와 자본의 여론조작 결과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