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물
어머니 떠난 지 1년고 이소선 여사 1주기 추모행사 이어져 … 다음달 3일 모란공원서 추도식
노동자들의 영원한 어머니 고 이소선 여사가 아들 전태일 열사의 곁으로 돌아간 지 1년. 다음달 3일 고인의 1주기를 맞아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린다.

오는 27일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는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의 삶을 조명한다’는 주제로 토론회가 마련된다. 여성이자 노동운동가였던 고인의 삶을 되돌아보고, 전망 부재에 빠진 노동운동의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수호 전 민주노총 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토론회에서 이원보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이사장은 ‘이소선 어머니와 노동운동’에 대해, 이숙희 전 청계피복노조 교육선전부장은 ‘이소선 어머니의 밥’에 대해 발표한다.

이원보 이사장은 미리 배포한 발제문에서 “어머니는 아들 전태일 동지의 거룩한 죽음을 계기로 결연한 투쟁에 나서 이 나라의 대표적인 노동운동가, 민주화운동가로 자리매김했다”며 “그는 아들과의 약속을 충실히 수행했고 당면한 노동문제에 스스로의 결단과 투쟁으로 과감히 맞섰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이숙희 전 청계피복노조 교육선전부장 역시 “어머니는 전쟁 같은 노동의 현장에 서있는 우리에게 밥을 먹이려 하셨다”며 “어머니의 밥은 이념도 정치도 그 무엇도 아닌 법·평등·자유 그 어떤 개념보다 우선해야 하는 생명의 조건이었다”고 그리워했다.

고인의 1주기 추도식은 다음달 3일 오전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다. 박계현 전태일재단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추도식에는 장기표 전태일재단 전 이사장과 배은심 유가협 회장·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권한대행·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 등 노동·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하나가 돼라”는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양대 노총 조합원이 주축이 돼 만든 ‘이소선 합창단’의 공연도 마련된다. 합창단은 추도식장에서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부르고, 같은날 오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 위에서도 고인을 기리는 음악회를 연다.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