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현대> 정몽헌 회장 현대건설 경영권포기 수용
이근영(李瑾榮) 금감위원장은 30일 정몽헌(鄭?憲) 현대 회장의 현대건설 경영권 박탈에 대한 반발과 관련, “정 회장이 모든 것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정몽헌 회장은) 그 재산이 전부인데 반발이 왜 없었겠느냐”고 반문한 뒤 “처음에는 반발했지만 나중에 다 수용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진념(陳稔)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정 회장이 완전감자 후 출자전환에 대해서는 이미 동의서를 내면서 수용의사를 밝혔지만 경영권 포기에 대해서는 반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진 부총리는 “정 회장이 삼일회계법인의 감사 결과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 결과를 근거로 출자전환과 경영권 박탈 등을 결정한 정부 및 채권단에도 반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진래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