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살인해고 멈춰라"
   
 

사람들 또 한 동의 분향소를 차렸다. 쌍용자동차 해고자 이아무개씨의 신위가 거기 놓였다. 스물 두 번째. '가장 혁신적이고 존경받는 대한민국 자동차회사' 앞에서다. 스물 세 번째 죽음을 막겠다며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가 4일 평택공장 정문 앞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49재까지 이어 갈 계획이다. 5일엔 서울 대한문 앞에 분향소를 설치한다. 21일(토)에는 '제4차 포위의 날' 집회가 평택공장 앞에서 열린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