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고유가 시대 물류정책은? 물류기업 70% ‘공동물류’ 꼽아대한상의 조사 결과 "공동 수·배송과 공동보관 필요"
고유가 시대에 물류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각종 상품을 공동 수·배송하거나 보관하는 ‘공동물류’가 필요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최근 471개 유통·제조분야 화주기업과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0.6%가 '공동물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22.3%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물류기업의 71.0%가 공동물류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었다. 제조(45.7%)·유통(36.1%) 화주기업은 상대적으로 필요성을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물류란 노동력·수송수단·보관설비·정보시스템 등 물류활동에 필요한 제반사항을 복수의 파트너가 공유하는 것을 뜻한다.

공동물류를 할 경우 기대되는 효과로는 "물류비 절감"(63.0%)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업무효율 향상(23.0%)·서비스수준 향상(7.0%)이 뒤를 이었다. 특히 수·배송(43.7%)과 물류센터 등 보관(41.7%)에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는 기업이 많았다.

공동물류를 이미 시행 중인 기업의 사업현황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공동 수·배송과 보관 등 단순형태의 공동물류사업이 72.0%로 가장 많았다. 기업 간 화물정보·차량정보를 공유하는 경우는 16.0%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공동물류 확산을 위해 공동물류시설 자금지원(61.3%)과 세금감면 및 규제완화 등 인센티브(46.0%)·시범사업 및 매뉴얼 보급(42.0%)에 관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대한상의는 "고유가 시대에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녹색경영 패러다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공동물류의 보급·확산이 필요하다"며 "중소 물류기업 간 공동물류는 영세성을 극복하고 경쟁력을 갖출 방안이기에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