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안심투자 가능하면 대북사업하겠다”대한상의 조사 결과 국내기업 25% '긍정'
국내기업 4곳 중 1곳이 북한에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대북사업을 추진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기업 300여곳을 대상으로 '북한 권력승계와 경제적 영향'을 조사해 15일 밝힌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23.6%가 "북한 투자환경 안정시 대북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유망 진출 분야로는 북한 노동력 활용사업(61.0%)·중국 진출 교두보 확보(24.1%)·북한의 소비시장 개척(8.5%) 등을 꼽았다.

국내기업들은 남북경협과 대북투자 확대를 위한 정책과제로 "사업권 보장과 피해보상 등 대북투자 보호제도 확충"(44.2%)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개성공단 활성화(22.1%)와 경협사업에 정경분리 원칙 적용(13.9%)이 뒤를 이었다.

북한의 권력승계에 따른 체제 안정에 대해서는 부정적 시각이 많았다. 응답기업 대다수인 96.2%가 "김정은 후계체제가 불확실하거나 불안하다"고 판단했다. 북한체제가 불안해질 경우 국내경제가 상당(27.9%) 혹은 다소(51.9%) 피해를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럼에도 북한리스크 고조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갖고 있는 기업은 14.4%에 그쳤다.

"김정은 체제가 개혁·개방을 추진하도록 정부가 나서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66.8%가 "그렇다"고 답해 북한의 권력승계와 체제안정을 위한 유연한 대북정책을 요구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