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3 월 10:1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매출감소·실업 위기에 제약노사 손잡을까약가 인하되면 제약산업 '몰락', 공동 대응책 모색
정부당국의 일괄적인 약가 인하 정책으로 제약 산업에 치명적인 손실이 예상되는 가운데 해당 노조 차원의 대응이 모색되고 있다.

이번 정책이 시행될 경우 ‘너나 할 것 없이’ 피해자가 된다는 인식 아래 노사의 공동 대응도 논의되고 있다.

1일 전국화학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동명)에 따르면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약가 인하를 앞두고 여론조성·정치권 압박·연대활동 등 다양한 대책이 검토되고 있다.

이는 약가 인하 결과 매해 3조원의 매출이 감소하고 1만9천여명의 악성 실업자가 생기는 등 산업의 기반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화학노련은 올해 정부의 약가 인하 기조가 확인된 후 사용자 단체에 공동으로 대처하자는 뜻이 전달했다. 사용자 역시 약가 인하의 구체적인 방향이 드러나자 이 같은 방식에 깊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학노련 관계자는 “약가 인하는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이라 회사 측도 함께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라며 “향후 전개될 투쟁도 공동 대응을 기조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약협회측도 “최근 성명에서도 밝혔듯 약가 인하는 기업뿐 아니라 8만 종사자의 생사가 걸린 문제”라며 “노사가 하나가 돼 궐기대회를 여는 등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화학노련 집행부는 2일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을 만나 약가 인하의 부당성에 대해 성토할 예정이다. 이후 5일엔 의약·화장품 분과위원회를 열어 약가 인하 저지를 위한 본격적인 대응책과 일정을 정한다는 방침이다.

양우람 기자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