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1 금 12:4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STX조선해양 최근 1년간 사망재해만 5건 발생노동부 오늘 산업안전보건 특별감독 들어가
고용노동부는 22일부터 31일까지 STX조선해양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산업안전보건 특별감독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STX조선해양은 최근 1년간 안전보건조치 소홀로 5명의 노동자 생명을 앗아 간 곳이다. 사망자 중 4명이 하청노동자였다.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8월 STX조선해양 하청노동자(케이엠씨 소속) 김아무개씨가 도장작업 중 추락해 숨졌다. 같은해 12월에는 또 다른 하청업체(보경개발) 노동자 김아무개씨가 '이동식 계단'을 지게차로 운반하던 중 계단이 쓰러져 협착(끼임)사고로 사망했다.

올해 4월에는 하청업체 대양오션 소속 전아무개씨가 블록 내부 청소작업 중 추락해 숨졌고, 불과 한 달 후인 5월에는 하청노동자(인증기술산업 소속) 김아무개씨가 비상용 맨홀 개구부에서 탱크 바닥으로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지난달에는 정규직인 문아무개씨가 고압변압기 전기패널의 먼지를 제거하는 작업을 하다가 감전사했다. 사망재해 5건 중 3건이 올해 4월 이후 한두 달 간격으로 잇따라 발생했다.

문기섭 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관은 "심각한 사망재해가 자주 발생하는 것은 그만큼 사업주의 안전의식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정책관은 "사고재발을 근원적으로 막을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고, 철저한 감독과 함께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특별감독반은 노동부 건설산재예방과장을 반장으로 감독관과 산업안전공단 직원 등 27명으로 구성됐다. 감독반은 특별감독을 통해 법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 즉시 사법조치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중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김미영 기자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