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귀뚜라미보일러그룹 회장 "무상급식=빨갱이" 전 직원 투표참여 공지"가난한 아이 공짜점심, 나이 들어서도 무료배급소서 줄 서"
보일러 제조회사인 귀뚜라미그룹의 최진민 회장이 회사 인트라넷(게시판)에 무상급식을 “빨갱이들이 벌이고 있는 포퓰리즘의 상징”이라며 24일 주민투표 참여를 공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진보신당 서울시당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회사 인트라넷 게시자료 ‘회장님 메일 공지’라는 항목으로 2건의 주민투표 투표참여 공지문이 게시됐다.<사진 참조> ‘서울시민 모두, 오세훈의 황산벌 싸움 도와야’(공지1), ‘공짜근성=거지근성’(공지2)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다.

사진제공=진보신당 서울시당 ⓒ 매일노동뉴스


게시물은 무상급식 비난으로 가득했다. 공지1은 “빨갱이들이 벌이고 있는 포퓰리즘이 상징, 무상급식을 서울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무효화시키지 않으면 이 나라는 포퓰리즘으로 망하게 될 것이며 좌파에 의해 완전 점령당할 것”이라는 원색적인 비난으로 채워져 있다. 공지2에서는 “어린 자식들이 학교에서 공짜점심을 얻어 먹게 하는 건, 서울역 노숙자 근성을 준비시키는 것”이라며 “가난한 집안의 아이가 공짜점심 먹고 자라면 나이 들어서도 무료 배급소 앞에 줄을 서게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공지2에는 “회장님께서 8월24일 서울시 무료급식 관련 투표에 앞서 우리 귀뚜라미 가족들이 아래 사실을 알고 올바른 판단을 하도록 공지를 요청하셨다”며 “특별한 경우가 없다면 8월24일 서울시 주민들은 투표에 참여하도록 하라는 지침을 주셨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인터넷에 있는 글을 단순하게 옮긴 것일 뿐”이라면서도 “회장님께서 평소에도 책소개나 좋은 공연 등을 (이런 방식으로) 알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보신당은 “이런 공고는 자유로운 주민투표 운동의 범위를 벗어나 회사 내 특수관계인에 의한 부당한 압력”이라며 “현행 주민주표법에 따라 징역 5년 이하 혹은 3천만원의 벌금을 내야 하는 범법”이라고 비판했다.

한계희 기자  gh1216@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