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7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상위권 기업 ‘매출 쏠림’ 완화”대한상의, 국내 1천대 기업 매출 분석 결과
일부 상위 기업에 기업 전체의 매출액이 몰리는 쏠림현상이 다소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기업정보 데이터베이스 '코참비즈'를 통해 국내 1천대 기업을 분석해 11일 발표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 상위 10대·50대·100대 기업의 매출총액은 각각 403조원·963조원·1천212조원으로 집계됐다. 10대·50대·100대 기업이 1천대 기업의 매출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1.3%·50.9%·64.0%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2.4%포인트·1.6%포인트 낮아졌다. 2009년에도 매출총액 비중이 전년 대비 3.2%포인트·3.0%포인트·2.4%포인트 떨어진 데 이어 2년 연속 상위 대기업에 대한 경제력 집중도가 낮아진 것이다.

지난해 1천대 기업의 매출총액은 1천893조원으로 지난해보다 161조원(9.4%) 늘었다. 순이익은 117조7천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대비 순이익률은 전년 대비 1.9%포인트 상승한 6.2%였다.

지난해 1천대 기업의 전체 종업원수는 161만6천명으로, 2009년과 비교해 1개 업체당 평균 58명씩 총 5만8천개의 일자리가 늘었다. 1천대 기업의 평균 설립연수는 27.2년, 1천대 기업에 속하기 위한 매출액 기준은 2천543억원으로 전년 대비 324억원 높아졌다. 1천대 기업을 업종별 분포는 제조업이 494개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업(144개)·금융 및 보험업(108개)·건설업(75개) 등으로 집계됐다.

매출 1위 기업은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약 9.6%에 해당하는 112조원의 매출을 기록한 삼성전자가 차지했고, SK이노베이션·한국전력공사·현대자동차가 뒤를 이었다.


구은회 기자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