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한통노사 인력배치, 징계최소화 등 현안 합의노조, "인력감축 분사분할 문제 남아 있어…투쟁 끝나지 않아"
한국통신 노사(위원장 직무대행 김영복, 사장 이상철)가 13일 특별단체교섭을 갖고 현안으로 제기된 조직개편에 따른 서울본부 인력배치, 해고자 복직, 대량 징계문제 등에 대해 합의했다. 그러나 노조는 "아직 투쟁이 끝난 것은 아니다"며 오는 29일 대의원대회를 개최하고 임단협 및 분사분할·인력감축저지 투쟁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노사는 13일 오후 노조의 요구에 의해 특별단체 교섭을 갖고 지난 1일자 조직개편에 따른 인력 배치와 관련 "수도권 3개 지역본부 및 기관폐지 소속 조합원들의 연고지 배치를 위해 3순위까지 희망지를 조사, 배치한다"고 합의했다. 노사는 또 지난 95년 해고돼 지난해 12월12일 대법원에서 해고무효판결을 받은 박재룡, 유상학 조합원에 대해서도 즉각 원직복직 시킨다고 합의했다. 지난해 12월 파업과 관련한 고소고발과 징계문제에 대해서도 고소고발은 빠른 시일 내에 취하하고 징계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김흥수 서울본부 위원장 직무대행과 박철우 지도위원도 본사에서의 무기한 단식농성을 중단했다.

그러나 노조는 "시급하게 제기된 인력배치 문제 등 현안에는 합의했으나 아직 인력감축이나 분할분사 문제가 남아 있다"며 15일 지역본부 위원장 회의를 개최, 구체적인 향후 투쟁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한 15일 확정되는 징계 결과에 따라 정직자 이상으로 징계대책위원회를 구성 징계철회투쟁을 전개하며 오는 29일 한국통신 지리산 수련원에서 대의원대회를 열어 분사분할과 인력감축 저지 등을 결의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통신은 14일 "고소고발을 취하하며 기소된 조합간부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고소고발 취하장을 법원과 경찰서에 제출했다.

김재홍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