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MB정부 영남지역 편중인사 심각”최영희 의원 “공기업·준정부기관 기관장 44% 영남 출신”
공기업과 준정부기관 기관장의 44%가 영남권 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정권 들어 영남지역 편중현상이 더욱 심화됐다는 지적이다.

최영희 민주당 의원은 지난 22일 국회 입법조사처로부터 ‘공기업·준정부기관 기관장 현황’(공기업 21곳과 준정부기관 79곳)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공기업과 준정부기관 100곳의 기관장 중 영남지역 출신인사는 44명(44%)으로 가장 많았다. 경북(19명)·경남(13명)·부산(9명)·대구(3명)가 뒤를 이었다.

반면 충청지역 출신은 15명(충남 8명·충북 5명·대전 2명), 호남지역 출신은 9명(전남 7명·광주 1명·전북 1명), 강원도 출신은 4명에 그쳤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출신 16명을 제외하고는 인천시와 경기도가 각 3명에 머물렀다. 이어 제주도 3명, 기타 3명(외국인 1명·공석 2명)이었다.

최 의원은 "현 정부 들어 인사와 재정 등 모든 면에서 영남권 독주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 인사스타일에 대한 평가는 회전문 인사·측근 돌려막기·영남 지역편중 때문에 낙제점을 받고 있다”며 “이 같은 인사스타일은 국정운영에 차질을 줄 뿐만 아니라 대통령이 강조하는 공정사회와도 배치되는 만큼 지역편중 인사를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윤정 기자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