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토 08:00
상단여백
기사 (전체 1,202건)
재벌 선단식경영 여전..삼성, 한진 내부지분율 상승
30대 그룹의 내부지분율은 낮아졌지만 재벌 총수가 적은 지분으로 다수의 계열사를 거느리는 선단식 경영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대 그룹 가운데 삼성과 한진의 내부지분율은 상승해 소유집중 구조가 강화된...
김문성 기자  |  2000-07-19 12:51
라인
㈜대우,9월1일 3개법인 분할 경영정상화
㈜대우 채권단은 20일 전체 채권단 금융기관 협의회를 열어 ㈜대우를 3개 법인으로 분할할 것을 결의한다. 채권단은 2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76개 금융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
전준상 기자  |  2000-07-19 11:56
라인
구미 화섬업계, 불황-노사분규로 경영 위기
국내 최대 규모인 경북 구미지역 화섬업계가 불황에다 노사분규까지 겹쳐 경영 위기를 맡고 있다. 10일 중부관리공단에 따르면 구미공단 화섬업계 가운데 △대하합섬은 법정관리 △도레이새한과 동국합섬은 워크아웃 △금강...
전주식 기자  |  2000-07-10 03:56
라인
"철도 구조개편 공공소유형 책임경영제가 대안"
철도 산업 민영화의 대안은 무엇인가. 철도노조가 이에 대한 해법 찾기의 일환으로 27일 '철도 사업 민영화 정책에 대한 대국민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이날 토론회에서 '철도산업 구조개편의 쟁점과 민영...
김동원 기자  |  2000-06-27 08:37
라인
뒷말많은 전문경영인 체제
전문경영인체제 기업에 대한 정부의 금융·세제상 지원 계획이 논란을 빚고있다. 일부에서 전문경영인체제를 지배주주(오너)가 아닌 전문경영인이 경영을 맡는기업으로 단순화시키면서 정부의 지원 계획을 비판하고 있는 것...
  |  2000-06-07 10:11
라인
<현대 정주영 3부자 경영일선 퇴진 발표>
현대 정주영 명예회장이 31일 본인과 정몽헌 현대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한 데 대해 노동계는 "현대 부실경영의 책임은 3부자 일선후퇴로 매듭되어질 수 없다"며 "노조의 경영 참여 ...
이정희 기자  |  2000-06-01 10:24
Back to Top